따뜻한 겨울 아우터 스타일도 바꾼다

스타일 & 트렌드
▶ 모바일 홈 화면에 바로가기 추가하기

따뜻한 겨울 아우터 스타일도 바꾼다

강산들 기자 0 2020.01.14

이번 겨울 따뜻한 날씨로 겨울철 아우터 스타일이 예년과 크게 달라졌다.

 

업계에 의하면 작년까지 겨울의 대표 아이템으로 롱패딩이 인기였는데 올해에는 롱패딩의 인기가 크게 줄고, 숏패딩인 모직코트, 플리스 등으로 확산하는 모양새다. 특히 하나의 아이템으로 코디을 완성하는 것에서 벗어나 다양한 TPO에 맞는 다양한 스타이을 연출할 수 있는 다목적 아우터가 인기다.

 

하나의 제품으로 여러 가지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는 다목적 아우터는 뒤집거나 혹은 떼거나, 붙이는 등 목적에 따라 변형 가능할 수 있도록 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다목적형 디자인은 여러 스타일의 제품 혹은 기능 등이 하나의 제품에 집합돼 있어 불규칙한 환경 속에서도 다양한 연출과 실용성을 함께 추구할 수 있다. 특히 이번 겨울처럼 변덕스러운 추위가 반복될 때 상황과 용도에 따라 변형해 입을 수 있기에 다목적형 디자인을 반영한 제품들이 다양하게 출시되고 있다.

 

다목적 아투터의 대표 스타일은 리버시블 아우터다. ‘블랙야크가 선보인 M트로이자켓은 친환경 리사이클 울 소재를 적용한 겉면과 기능성 스트레치 소재를 사용한 안면 모두 착용이 가능한 리버서블 제품으로 다양한 TPO에 맞게 활용할 수 있다. 여성용 제품은 겉면에는 캐주얼한 스트라이프 면소재를, 안쪽 면에는 다이아몬드 퀼팅을 적용한 긴 기장의 리버시블 패딩으로 디자인됐다. 깔끔하고 여유 있는 핏의 스타일링을 원하는 여성 소비자들은 남성용 제품을, 조금 더 여성스러운 실루엣을 원한다면 여성용 제품을 선택하면 된다.

 

뉴발란스우먼 퍼피 플리스는 다목적용 플리스 아우터다. 이 제품은 리버서블이 가능한 플리스 집업으로 뒤집으면 심플한 디자인과 소재의 바람막이로 입을 수 있어 활용도가 높다

 

다목적용으로 3가지 스타일을 연출해 입을 수 있는 3in1재킷도 있다. ‘준지는 미적 감각과 캐나다구스의 클래식한 디자인이 융합돼 시너지를 낸 협업 상품 중 레졸루트 쓰리 인 원 파카는 다운 필드 셀과 베스트가 함께 구성되어 있어 함께 착용할 수도 있고 단독으로도 활용이 가능하다.

 

블랙야크도 수분에 강한 AWC 패딩 충전재와 고어텍스 소재가 적용된 외피, 경량 소재가 적용된 봄버형 내피가 결합된 엣지3IN1자켓을 내놨다.

 

아동 브랜드에서도 다목적 아이템이 인기인데 블랙야크 키즈모듈다운자켓블럭다운자켓을 출시했다. 마스크가 불편할 수 있는 아이들이 후드 부위에 떼었다 붙였다 할 수 있도록 패딩 마스크를 디자인해 방한 효과를 누릴 수 있으며 떼어서 따로 세탁이 가능해 아이들의 위생관리까지 돕는 편의를 더했다.

 

휠라 키즈가 출시한 로켓 롱 다운재킷은 밑단에 지퍼를 달아 분리가 가능하며 필요에 따라 기장을 달리해 미들다운, 롱다운으로 선택해 입을 수 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