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루비아 다방) 텍스트 메세지, 제니홀처

OPEN WRITE
▶ 모바일 홈 화면에 바로가기 추가하기

(사루비아 다방) 텍스트 메세지, 제니홀처

나브나브 0 02.11

남자는 엄마가 되는 것이 어떤 건지 알 수 없다.(A man can't know what it's like to be a mother.)’

 

텍스트를 통해 메세지를 전달하는 작업으로 유명한 제니홀처. 미술은 그림이라고 알고 있는 관객에게 뒷통수를 한 대 때린 미국의 개념주의 작가다. 오랜만에 영감을 얻기 위해 전시회 일정을 뒤적이다 그녀의 전시회가 눈에 띄어 찾았다.

 

요즘에는 제니홀저 같은 개념주의 작가, 디자이너 등이 많아져 한번쯤 이 텍스트 작업을 본적이 있을 것이다. 나도 그녀에게서 많은 영향을 받았으며 사람들이 일상생활에서 자주 접하는 물건에 메시지를 넣는 디자인 작업을 하고 있다. 그림보다 텍스트는 보는 사람으로 더 많은 생각을 하게 되는 것 같다.

 

그녀는 뉴욕 거리에 익명으로 포스터를 붙이며 이 작업을 시작했다. 다양한 주제를 바탕으로 모순되는 관점과 논쟁을 불러일으키는 간단하면서도 솔직한 문장들이 알파벳 순으로 배열된 작업이다. 그 후로 티셔츠와 모자, 명패, 돌조각, 전광판, 건축물, 자연 등 다양한 매체에 적용해 대중에게 메시지를 전달하였다.

 

MMCA 커미션 프로젝트 <당신을 위하여 : 제니홀저> 전은 올해 75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과 과천에서 선보인다. 근처에 갈 일이 있다면 한번쯤 둘러보고 그녀의 메시지를 읽어 보기 바란다. 아쉽게도 그녀의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는 2/14, 15 이틀까지만 종로에 있는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상영한다.

 

 

이 글은 현직 디자이너이자 사루비아 다방의 마담을 꿈꾸는 어떤 이가 여러 가지 사회 현상에 대해 의문을 품고 글을 쓰기 시작했다. 글쓴이는 스타트업이고 독립 디자이너다. 때문에 현실을 맨몸으로 버티는 중이다. 누구도 이야기하지 않는 시장의 후진 골목과 거기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전하고 있따. (참고, 사루비아다방은 인사동에 있었던 다방인데, 근대화때부터 70~80년대까지 지식인과 문학인들이 모여서 토론하던 다방이다. 나중에 없어진다는 소리를 듣고 한예종에서 매입해서 갤러리로 운영하다가 현재는 사라졌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