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가능경영의 시대 패션 재고는?

뉴스 & 이슈
▶ 모바일 홈 화면에 바로가기 추가하기

지속가능경영의 시대 패션 재고는?

박정식 기자 0 2020.02.10

ARJ, 리본글로벌 인수.. 새 가치 제안

 

 

지속가능성이 패션산업의 키워드로 등장하면서 재고 처리 문제가 발목을 잡고 있다.

 

업계에서는 지금까지 상품성이 남은 1~2년차 재고를 현금화하고 나머지 악성 재고는 소각하거나 기부하는 방식으로 처리해왔다. 그런데 이 같은 방식이 지속가능성과 친환경이라는 미래 가치와 상반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플라스틱이라는 유용한 소재가 과잉생산되며 지구를 파괴하는 것처럼 패션산업에서도 과도한 생산에 따른 악성 재고가 환경파괴의 주범으로 지목되고 있는 것이다.

 

이에 따라 몇 년 전부터 이 같은 재로를 해외로 판매해 불필요한 환경 파괴를 줄이고 제3세계나 기타 국가의 경제 활성화 방안으로 활용하는 이월 재고 리셀러 업체들이 주목받고 있다.

 

 

국내에서도 몇몇 리셀러들이 생겨났는데 최근 ARJ(대표 손세훈)P2P금융 플랫폼 탑펀드(대표 이지훈)와 사모 펀드를 조성해 이 같은 패션 이월 상품 수출 전문업체인 리본글로벌을 인수해 주목받았다.

 

ARJ와 탑펀드는 100억원대의 운영 자금으로 리본글로벌의 이월 상품 구매 및 해외 수출 등의 운영 지원과 자금 사정이 어려운 패션 업체를 대상으로 투자 사업을 전개한다. 리본글로벌은 이응삼 대표가 지난 2017년 설립해 3년만에 500여만장의 패션 재고를 수출하는 등 높은 실적을 보이며 이월 상품 수출 전문 기업으로 자리 잡았다.

 

이번 인수 합병을 통해 ARJ의 손세훈 대표는 리본글로벌의 새로운 수장으로 대표직을 겸임하고 이응삼 전 대표를 회장으로 추대했다. 또한 이응삼 전 대표가 잘 다져 온 기반 위에 안정된 자금과 운영 시스템 등을 강화시켜 해외 시장 확대에 한층 더 매진하게 되었다.

 

그 동안 패션 업계는 3년차 이상의 이월 상품을 내수 시장의 온오프라인 마켓을 통해 대폭 할인, 판매하거나 브랜드 이미지 실추 등을 고려, 소각시켜 재고를 처리했다. 리본글로벌은 자원의 재생과 지속가능성이 핵심 가치로 떠오른 최근의 추세와 상반되는 이 같은 잘못된 관행을 끊기 위해 이월 상품을 해외로 수출하여 기업의 운영에 도움을 주고 브랜드 이미지를 지키는 비즈니스를 전개해왔다.

 

이 같은 새로운 비즈니스에 자복이 결합되면서 리본글로벌은 과거와는 다른 새로운 비즈니스를 준비하고 있다. 새 프로젝트로는 해외 시장 확대를 위해 준비 중인 현지 대형 쇼핑몰 내 팝업스토어를 운영해 재고를 해외에서 직접 판매하는 방식이다.

 

손세훈 대표는 해외 시장 확대를 위해 우선 경제적 꾸준한 성장세와 국내와 달리 젊은 연령층이 두터운 남아시아 시장 공략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단순한 의류 수출을 넘어서 한국의 패션 마켓을 확대하겠다는 의지를 가지고 싱가폴 주요 지역에 위치한 유명 쇼핑몰에 입점해 이월 상품을 판매 할 것이다라며 사업 영역 확대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였다.

 

이를 위해 리본글로벌은 싱가폴을 남아시아 시장 공략의 전진 기지로 구축한다는 방침 아래 현지 유통 전문 업체인 KS LINK사와 손잡고 오는 2월 중순경에 1호 매장을 선보인다. 현재 오픈 준비에 한창인 1호 매장은 싱가포르 서부 최대상권 주롱이스트 지역에 있는 복합 쇼핑몰 JCUBE.

 

 

그리고 3월에 싱가폴의 한인 최대 밀집 지역에 위치한 복합 쇼핑몰 BPP(bukitpanjangplaza)와 다운 타운내 최대 규모의 쇼핑몰 suntec city에 입점, 2개점을 추가로 오픈한다.

 

리본글로벌은 연내에 매장 운영을 안정시키고 지속적인 성장세를 유지하기 위해 매입 및 해외 수출 전담 파트 강화와 이월 상품의 매입량은 늘리고 품목을 다변화 시킬 방침이다.

 

손세훈 대표는 패션 업체들이 3년차 이상의 재고를 해결하기 내수를 중심으로 판매하면서 운영에 도움을 받아 왔지만 한편으로는 브랜드 이미지 하락 등 지적을 받아 왔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내수보다 남아시아, 중국, 중동지역 등으로 수출, 자금 확보와 재고 판매에 따르는 문제를 효율적으로 해결해 주는 윈-윈 전문 기업으로 한층 더 성장해 나갈 방침입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