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트리테일링, ILO와 아시아 고용 개선

뉴스 & 이슈
▶ 모바일 홈 화면에 바로가기 추가하기

패스트리테일링, ILO와 아시아 고용 개선

민신우 기자 0 2019.09.11

패스트 리테일링이 국제노동기구와 아시아 지역 고용환경 개선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향후 2년간 180만 달러(22억 원)를 지원한다.

 

이는 국제노동기구의 사회보장제도 관련 프로젝트에 민간 기업이 투자한 금액 중 최대 규모이다. 패스트 리테일링은 어패럴 업계를 선도하는 글로벌 패션 기업으로서 옷의 판매뿐만 아니라 기획 및 생산 단계에서부터 지속 가능한 가치를 창출하는 것을 중요한 사회적 책임으로 인식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전문성을 갖춘 다양한 NGO 및 외부 기관과 협력하고 있다.

 

국제노동기구는 노동환경 및 근로자의 인권 향상을 위한 UN 산하 전문기구로, 패스트 리테일링은 노동 정책 개선 등을 포함한 안정된 고용환경 조성을 위해 국제노동기구의 아시아 지역 노동시장 및 사회보장제도와 관련된 연구 프로젝트에 투자할 계획이다.

 

해당 프로젝트의 첫 번째 대상은 아시아 지역 중에서도 가장 심각한 고용 문제를 겪고 있는 인도네시아 지역의 봉제 산업 종사자들로 패스트 리테일링은 향후 2년에 걸쳐 180만 달러(22억 원)를 지원해 인도네시아 근로자들의 고용 보험 가입을 장려하고 실업 기간 동안 근로자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생산 거점을 두고 있는 방글라데시, 캄보디아, 중국, 인도 등 아시아 국가를 대상으로 노동시장과 사회보장제도에 대한 비교 분석을 실시하고 근로자의 권익 증진으로 이어지는 정책 대화를 촉진할 예정이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