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일 & 트렌드
▶ 모바일 홈 화면에 바로가기 추가하기

올 겨울 아웃도어 트렌드 S.N.O.W

강산들 기자 0 2019.08.14

 

아웃도어 브랜드 밀레가 올 겨울 아웃도어 트렌드 키워드로 ‘S.N.O.W’를 제안했다.

 

밀레에 따르면 롱패딩 열풍 이후 업계 전반에 새로운 변화의 바람이 필요한 가운데 활동성을 강조하며 짧아지는 다운 기장 S(Shorten The Length), 베이지, 카키색 계열의 뉴트럴 컬러 N(Neutral Color)가 강조된 스타일링, 아웃도어 헤리티지 O(Outdoor Heritage)를 강조한 클래식한 제품,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에 활용 가능하도록 줄어드는 부피감 W(Wear Tight), SNOW를 이번 추동 시즌 트렌드로 전망한 것.

 

우선 겨울이면 당연한 듯 거리를 가득 메우던 롱패딩 대신 상대적으로 가벼우면서도 실용성을 강조한 짧은 기장의 다운에 젊은층의 관심이 늘어나고 있다. 슬랙스, 청바지 등 다양한 스타일에 매칭하기도 용이하고 기장의 다양성, 후드 퍼 등 활용도를 높인 숏패딩 스타일은 이번 시즌 더욱 다채로워질 전망이다.

 

올해 패션업계의 키 트렌드였던 얼씨룩이 하반기 다운 제품들의 컬러와 디자인에도 영향을 미치며 트렌드를 이어갈 전망이다. 베이지, 브라운, 카키색 계열의 뉴트럴 컬러를 사용하여 다운류의 편안함과 따뜻함을 더욱 강조한 제품들의 인기가 예상된다.

 

또 지난 몇 년간 업계를 강타했던 뉴트로(+레트로) 열풍은 올 겨울에도 계속될 전망이다. 특히 다이나믹한 활동을 위한 기능성 제품에 강점을 가진 아웃도어 업계는 브랜드 헤리티지를 강조하며 오랫동안 사랑받아온 스테디셀러를 새롭게 선보이고 있다.

 

올해는 소비자들의 핏에 대한 다양한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해 핏감을 살려 착용감을 높인 제품들의 출시가 예상된다. 특히 아웃도어 업계에서는 다운류 특유의 부한 실루엣 대신에 다양한 부피감의 제품들을 선보이며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히는 추세다.

 

밀레뿐 아니라 여러 아웃도어 브랜드들도 이번 추동시즌 밀레가 제안한 이 4가지 키워드에 적합한 다양한 상품을 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Comments